오랜 여정끝에 2013년 F1시즌이 그 마지막을 향해 달려갑니다. 이미 드라이버와 컨스트럭터 챔피언십의 향방이 가려진 가운데 다소 맥이 빠진감이 있지만, 이번 브라질 그랑프리를 끝으로 F1을 떠나는 드라이버도 있기에 마지막이라는 그 자체만으로 의미가 있는 그랑프리가 될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2013년 숨가쁘게 달려왔던 F1의 마지막 레이스 브라질 그랑프리의 프리뷰를 시작합니다.




1. Brief Review




베텔 슈마허를 넘다!

 



- 퀄리파잉은 이번에도 역시 레드불의 독무대였습니다. Q1에서 보타스가 1위를 기록하는 깜짝 이변을 연출했지만 본격적으로 미디엄 타이어를 달린 레드불 머신이 Q2에 들어오면서 베텔은 계속해서 리더보드의 맨 윗자리를 점유하고 있었습니다. Q3에서 웨버가 베텔보다 좋은 기록을 첫 트라이에서 보여주면 폴 포지션의 기대를 높였으나, 두번째 트라이에서 베텔이 웨버의 기록을 깼고 웨버는 섹터 3에서 실수를 하며 아쉽게도 폴 포지션은 베텔에게 내주고 말았습니다. 한편 Q1에서 깜짝 1위를 기록한 보타스는 Q3에 진출하면서 9그리드를 기록하는 이변을 또 한번 보여줬습니다.



- 레이스 시작과 동시에 더티 사이드쪽 드라이버들의 순위가 다소 밀렸고, 레이스 초반에 수틸의 사고로 인한 세이프티카 상황이 있었지만 큰 이득이 되지 않았습니다. 세이프티카 상황에서도 베텔은 계속해서 강력한 모습을 보여줬고 결국 레이스 후반까지 베텔이 피트스탑을 제외하곤 단 한번의 추월도 허용하지 않으면서 손쉽게 우승을 차지. 슈마허가 가지고있는 7연승 기록을 깨면서 아스카리의 9연승 대기록에도 도전하게 되었습니다.

 

 

- 이날 레이스에서 단연 눈에 띄었던 두 드라이버는 핀란드 출신의 코발라이넨과 보타스였습니다. 라이코넨이 부상으로 잔여 그랑프리를 결장함에 따라 로터스의 컨스트럭터 2위 확보를 위해 투입된 코발라이넨은 Q3에서 8그리드를 확보하였으나 레이스 당일 KERS의 문제로 인해 순위가 급락 14위로 경기를 마무리해야 했습니다. 한편 보타스는 Q3에서의 맹활약을 레이스에서도 보여주면서 8위로 피니시, 팀 메이트인 말도나도가 기록했던 1점에 불과한 팀에 4포인트를 더하며 내년시즌 전망을 밝게했습니다.

 

 

- 라이코넨의 결장으로 다소 맥이 빠진 드라이버 챔피언십 2위 싸움은 알론소가 5위를 기록하면서 남은 브라질 그랑프리의 결과와 상관없이 올시즌 순위 2위를 확정지었습니다.



※ 미국 그랑프리 결과 (Top 10)


순위 이름(출발 그리드)

--------------------

1. 세바스찬 베텔(1)

2. 로맹 그로쟝(3)

3. 마크 웨버(2)

4. 루이스 해밀턴(5)

5. 페르난도 알론소(6)

6. 니코 헐켄버그(4)

7. 세르히오 페레즈(7)

8. 발테리 보타스(9)

9. 니코 로즈버그(12)

10. 젠슨 버튼(15)




2. Circuit

 



아우토드로모 조세 카를로스 파시 서킷 레이아웃

 


- 브라질 상파울루에 위치한 아우토드로모 조세 카를로스 파시 서킷(Autódromo José Carlos Pace)은 정식명칭보단 일반적으론 인터라고스(Interlagos)라는 이름으로 더욱 알려진 서킷입니다. 총 15개의 코너로 4.309km의 길이를 가진 상설서킷입니다.



- 2013년 F1 시즌에 인터라고스 서킷에서 사용될 타이어 컴파운드는 옵션은 미디엄 프라임은 하드입니다.



- 인터라고스 서킷의 DRS존은 메인 스트레이트헤타 오보스타(Reta Oposta) 스트레이트 입니다.

 

 

- 인터라고스 서킷의 랩 레코드는 2004년에 후안 파블로 몬토야가 기록한 1분 11초 473입니다.



- 인터라고스 서킷은 4킬로미터 초반대의 상당히 짧은 서킷이지만, 서킷의 고저차가 상당하고 코너의 난이도가 높은 서킷입니다. 거기에 11월 이맘때 도저히 종잡을 수 없는 브라질의 기후와 만나면 그야말로 아수라장이 되기 쉬운 곳입니다. 15개의 코너에서도 가장 유의해야할 구간은 역시 '세나 S(Senna S)'로 불리는 1, 2번 복합코너입니다. DRS존이 끝나면서 만나는 코너라서 아주 좋은 추월 포인트지만 코너 시작부터 급격한 내리막이기 때문에 자칫 잘못하면 트랙션을 잃으면서 다른 차량과 함께 충돌사고를 일으키기 쉬운 인터라고스의 요주의 코너입니다.

 

 

- 인터라고스의 섹터 2는 내리막으로 시작해서 오르막으로 끝나는 구조인데, 8번코너에서 서킷의 최저점을 찍고 난 뒤 올라가는 구조입니다. 내리막과 오르막을 이루는 구조때문에 드라이버들에게도 평지에서 운전할때보다 높은 G포스를 받게 됩니다. 뿐만 아니라 코너들 자체도 저속, 고속 코너들이 균형있게 등장하기 때문에 퀄리파잉에서 가장 빠르게 공략해야하는 구간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 섹터 3는 대부분의 구간이 풀 스로틀 구간이고, DRS존이 절반을 차지하기 때문에 이곳에서는 빠른 가속이 중요한 구간입니다. 가속뿐만 아니라 15번 코너의 레코드라인이 피트월에 아주 근접하기 때문에(이에 대한 안전문제가 계속되서 지적되어서 조만간 피트를 3, 4번 코너쪽으로 옮길 예정이라고 합니다.) 추월시도나 디펜스의 상황에서 이를 유의해야 할 상황이 발생할 수 있을 것입니다.




3. Hot Points

 



수고하셨습니다!


 

* Goodbye Mark!

 

- 올시즌 현역 F1 드라이버로는 최고령 드라이버였던 마크 웨버가 브라질 그랑프리를 끝으로 F1을 떠나게 됩니다. 2002년 현재의 토로 로쏘인 미나르디의 드라이버로 데뷔한 이래 9번의 그랑프리 우승을 기록한 웨버는 2010년엔 챔피언의 문턱까지 갔다가 좌절하는 불운을 겪기도 했습니다. 올 시즌에는 말레이시아에서의 이른바 '멀티 21' 사건으로 팀 뿐만 아니라 팀 메이트인 베텔과의 사이에도 최악의 분위기까지 치달았던 웨버는 결국 내년에는 WEC 포르쉐팀으로의 이적을 발표하면서 F1 은퇴를 밝혔습니다. 생애 216번째 레이스이자 마지막 레이스인 브라질 그랑프리에서 과연 그가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지 그리고 우승후 특유의 호쾌한 셀레브레이션을 보여줄지 브라질 그랑프리의 큰 관심사 중 하나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인터라고스만 만나면 날아다니던 헐크 과연 올해엔?



* Incredible Hulk

 

- 남반구 국가의 그랑프리중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브라질 그랑프리기에 많은 드라이버들이 인터라고스 서킷에 대한 추억을 가지고 있을것입니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단연 니코 헐켄버그가 돋보입니다. 윌리엄즈 소속이던 2010년엔 팀의 그 해 시즌 처음이자 마지막 폴 포지션과 포디엄 피니시를 했고, 포스인디아 소속이던 지난해에는 비록 중간에 사고로 리타이어 했지만 폭우가 내리는 혼란속에서 레이스 중반내내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습니다. 이래저래 헐켄버그 본인에게도 많은 추억이 있는 서킷이고, 또한 올 시즌 막판 자우버의 상승세가 뚜렸하기에 이미 자우버와의 재계약을 포기한 헐켄버그가 과연 팀에게 마지막으로 큰 선물을 안길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하겠습니다.




4. Leaderboard


<드라이버 챔피언십 Top 10>


순위

이름

포인트

변동폭

1

세바스찬 베텔

372

확정

2

페르난도 알론소

227

확정

3

루이스 해밀턴

187

↑1

4

키미 라이코넨

183

↓1

5

마크 웨버

181

=

6

니코 로즈버그

161

=

7

로맹 그로쟝

132

확정

8

펠리페 마싸

106

확정

9

젠슨 버튼

61

=

10

폴 디 레스타

48

=

 


 

<컨스트럭터 챔피언십>


순위

포인트

변동폭

1

레드불-르노

513

확정

2

메르세데스

348

↑1

3

페라리

333

↓1

4

로터스-르노

315

=

5

맥라렌-메르세데스

102

=

6

포스인디아-메르세데스

77

=

7

자우버-페라리

53

=

8

토로 로쏘-페라리

32

=

9

윌리엄즈-르노

5

=

10

마루시아-코즈워스

0

=

11

케이터햄-르노

0

=





4. Grand Prix Schedule

 

(한국시간 기준)


- Free Practice 1 : 11월 22일 오후 9시

- Free Practice 2 : 11월 23일 오전 1시

- Free Practice 3 : 11월 23일 오후 10시

- Qualifying : 11월 24일 오전 1시

- Race : 11월 25일 오전 1시




Posted by 주봉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럽 시리즈를 마치고 다시 재개된 아시아 시리즈는 아시아의 제왕이 베텔이라는것을 만천하에 알리면서 드라이버 챔피언십을 확정지었습니다. 다시 기수를 돌린 F1은 미국으로 날아가 남은 아메리카 대륙에서의 그랑프리를 치릅니다. 가장 최신의 서킷에서 열리는 2013 미국 그랑프리 프리뷰를 시작합니다.




1. Brief Review




아시아 시리즈를 모두 우승한 베텔!

 



- 퀄리파잉 초반 메르세데스의 해밀턴과 로즈버그각 각각 1위를 기록하면서 오랜만에 메르세데스의 폴 포지션 획득이 나오지 않나 했지만 결국 Q3에서 가장 강한 모습을 보여준 팀은 레드불이었습니다. 베텔이 Q3 마지막 트라이에서 1번 코너 진입시 약간의 실수를 하는 바람에 웨버가 일본그랑프리에 이어서 다시 한 번 폴 포지션을 획득하며 일본 그랑프리때처럼 우승에 대한 희망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한편 라이코넨은 5위의 성적을 기록했지만 퀄리파잉 후 검차에서 플로어 유격미달로 실격을 당하면서 피트 스타트를 하게 되었습니다.



- 레이스에서 웨버는 자신의 최대 약점인 스타트에서 실수를 범하면서 베텔에게 선두를 내주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그 뒤의 이야기는 가장 흔한 모습인 베텔의 크루징이었습니다. 55바퀴를 도는동안 베텔은 단 한번도 선두를 내주지 않으면서 너무도 가볍게 피니시 라인을 들어와 벨기에 그랑프리부터 이어진 연승행진을 7로 갱신하면서 슈마허가 새웠던 기록과 타이를 이뤘습니다.

 

 

- 비록 베텔에게 선두를 내주긴 했지만 웨버는 레이스 도중에 로즈버그의 계속된 추월시도에도 굴하지 않고 2위자리르 지키면서 아쉽긴 하지만 포디엄 피니시에는 성공하게 되었습니다. 한편 로즈버그는 한동안 3위 그룹의 트레인을 만들면서 그로쟝과 함께 순위 싸움에 승리하면서 인도 그랑프리에 이어 연속으로 포디엄에 올랐습니다. 비록 포디엄에 오르진 못했지만 그로쟝은 최근 계속된 호조세를 이어나가는 그랑프리가 되었습니다.

 

 

- 챔피언십 2위싸움을 하고 있는 알론소와 라이코넨의 희비는 아부다비에서 크게 엇갈렸는데, 검차에서의 실격으로 피트스타트를한 라이코넨은 레이스 초반에 반 더 가르드와의 컨택으로 인해 아부다비에서 유일한 리타이어 드라이버가된 반면, 알론소는 10그리드에서 출발하여 특유의 운영능력을 보여주면서 5위로 피니시, 라이코넨과의 점수차를 10점 더 벌리며 2위자리를 사실상 확정지었습니다.



※ 아부다비 그랑프리 결과 (Top 10)


순위 이름(출발 그리드)

--------------------

1. 세바스찬 베텔(2)

2. 마크 웨버(1)

3. 니코 로즈버그(3)

4. 로맹 그로쟝(6)

5. 페르난도 알론소(10)

6. 폴 디 레스타(11)

7. 루이스 해밀턴(4)

8. 펠리페 마싸(7)

9. 세르히오 페레즈(8)

10. 아드리안 수틸(17)




2. Circuit

 




서킷 오브 디 아메리카스 레이아웃

 


-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시에 위치한 서킷 오브 디 아메리카스(Circuit of the Americas; 이하 COTA)는 총 길이 5.513km에 20개의 코너를 가진 상설 서킷입니다.



- COTA는 2013시즌 19번의 그랑프리 서킷 중 가장 최근인 2012년에 완공된 최신서킷입니다.



- 2013년 F1 시즌에 COTA에서 사용될 타이어 컴파운드는 옵션은 미디엄 프라임은 하드입니다.



- COTA의 DRS존은 메인 스트레이트와 11, 12번 코너 사이의 스트레이트 입니다.

 

 

- COTA의 랩 레코드는 2012년에 세바스찬 베텔이 기록한 1분 39초 347입니다.



- COTA는 2000년대 중반에 건설된 많은 F1 그랑프리 서킷들의 특징인 머신의 벨런스를 중시한 레이아웃을 보여주면서도 여러 유명 서킷들의 코너들을 오마주한 것으로 유명합니다. 첫 1번코너에서 등장하는 급격한 오르막길은 스파의 오 루즈를 연상시키고, 3번코너부터 6번코너까지의 구간은 마치 실버스톤의 마곳-베켓-체플구간을 보는듯 합니다. 11번 코너 헤어핀을 지나 만나는 스트레이트에서 15번 코너까지의 구간은 마치 호켄하임링을 옮겨놓은 모습입니다. 그리고 16번 코너부터 18번 코너는 이스탄불 파크 서킷의 고속코너 구간을 빼닮은 모습이 이 서킷이 얼마나 많은 서킷들을 오마주 했는지 알 수 있습니다.

 

 

- 이렇게 많은 코너들을 오마주 한 덕분에 드라이버들에게 COTA는 공략하기 쉬운 서킷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텍사스 특유의 높은 기온과 생각보다 상당한 서킷의 고저차는 이 서킷이 절대로 만만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또한 '아직은' 신설서킷이기에 루키 드라이버들 뿐만 아니라 고참 드라이버들에게도 많은 공략루트를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실제 레이스에서 다양한 전략 및 셋업의 변화가 있을것이라 생각됩니다.



- COTA의 가장 좋은 추월 포인트는 역시 1번 코너와 11번 12번 코너입니다. 서킷 자체가 저속코너보단 고속코너가 많은 편이기 때문에 이들 코너에서의 추월시도가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3. Hot Points

 


챔프 4번도 성에차지 않는다!


 

* 베텔의 연승은 계속될 것인가?

 

- 지난 아부다비에서의 우승으로 7연승을 기록한 베텔은 자신의 우상이었던 미하엘 슈마허가 가지고 있던 7연승 기록과 타이기록을 세웠습니다. 미국과 브라질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한다면 알베르토 아스카리가 가지고 있는 9연승이라는 대기록과 타이를 이루게 됩니다. 그전까지의 아시아시리즈가 베텔이 전통적으로 강점을 보였던 서킷들이라는걸 생각한다면, 이번 미국 그랑프리는 베텔의 연승도전에 가장 큰 고비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같은 곳에서 열린 미국 그랑프리에서 간발에 차이로 우승을 놓쳤던 걸 생각한다면, 올 시즌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베텔에게 승산은 매우 높다고 봅니다.




서부 개척의 시대!



* 미지의 땅 COTA

 

- 한 차례 그랑프리를 치르긴 했지만 많은 드라이버들 특히 올 시즌 데뷔하는 루키 드라이버들에겐 COTA는 많은 드라이버드에게 낯선 서킷입니다. 다양한 공략방법이 있기에 많은 돌발 변수들이 발생할 가능성 다른 서킷들에 비해서 큰 편입니다. 거기에 11월에도 가을날씨 답지 않게 높은 기온을 자랑하는 텍사스의 기온은 타이어 온도에도 적지 않은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한참(?) 거리가 먼 이야기지만 미국 그랑프리가 열리는 우리나라 새벽시간은 F1 팬들에겐 다소 보기 힘든 시간이라는 점도 있습니다.




4. Leaderboard


<드라이버 챔피언십 Top 10>


순위

이름

포인트

변동폭

1

세바스찬 베텔

347

확정

2

페르난도 알론소

217

=

3

키미 라이코넨

183

=

4

루이스 해밀턴

175

=

5

마크 웨버

166

=

6

니코 로즈버그

159

=

7

로맹 그로쟝

114

=

8

펠리페 마싸

106

=

9

젠슨 버튼

60

=

10

폴 디 레스타

48

=

 

- 상위 톱 10 드라이버들의 순위는 큰 변동은 없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그나마 큰 순위 변화 가능성이 있는 곳은 라이코넨, 해밀턴, 웨버이 세명 정도입니다. 이 셋을 제외하곤 다른 드라이버들의 순위에는 남은 그랑프리 기간동안 변화가 없을것이라 봅니다.

 

 

<컨스트럭터 챔피언십>


순위

포인트

변동폭

1

레드불-르노

513

확정

2

페라리

334

=

3

메르세데스

323

=

4

로터스-르노

297

=

5

맥라렌-메르세데스

95

=

6

포스인디아-메르세데스

77

=

7

자우버-페라리

45

=

8

토로 로쏘-페라리

32

=

9

윌리엄즈-르노

1

=

10

마루시아-코즈워스

0

=

11

케이터햄-르노

0

=


- 맥라렌부터 그 아래의 순위권 팀들의 순위변화는 없을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이제 남은 그랑프리에서 페라리와 메르세데스의 2위 싸움이 판가름 날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페라리가 알론소까지 부진하면서 침체된 상황을 맞고 있는 반면 메르세데스는 우승은 못해도 포디엄에 오르고 있기에 역전이 가능할 수도 있을것이라 봅니다. 로터스도 산술적으론 가능성이 있지만 라이코넨이 이미 남은 두 번의 그랑프리에 불참을 통보했기에 포인트를 역전하기엔 역부족이라 생각됩니다.




4. Grand Prix Schedule

 

(한국시간 기준)


- Free Practice 1 : 11월 16일 오전 0시

- Free Practice 2 : 11월 16일 오전 4시

- Free Practice 3 : 11월 17일 오전 0시

- Qualifying : 11월 17일 오전 3시

- Race : 11월 18일 오전 4시

Posted by 주봉

댓글을 달아 주세요